수원 노후 아파트 재건축 발목 잡는  초과이익환수부담금

[수원일보=정준성 기자]정부의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금(재건축 부담금) 부과 방침에 강력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수원시 팔달구 영통2구역주택재건축정비 조합원들의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당초 가구당 예상됐던 재건축 초과이익환수부담금이 7850만원을 크게 웃돈 2억9563만원이란 통보를 받은데다 이 같은 사실 때문에 조합원간 내홍이 발생, 법적 다툼으로까지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따라서 법적인 다툼이 장기화할 경우 자칫 사업 자체가 표류할 가능성도 점쳐지면서 사업에 기대와 희망을 가졌던 조합원과 입주자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수원시

오피니언
사진 · 영상
수원뉴스
정치·행정
의정
경제
사회
지역
교육·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