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불법행위 묵인한채 준공허가 내줘 ‘특혜의혹’

[수원일보=특별취재팀] 화성시가 개발행위 허가 요건도 갖추지 않은 토지에 대해 토목준공을 내주고 불법건축행위를 눈감아준 채 준공허가를 내줘 특혜의혹을 사고 있다.6일 화성시와 민원인에 따르면 S기업이 산업용기계장비 제작을 위한 공장을 짓기 위해 화성시 마도면 청원리 임야 2665㎡를 매입하고 2019년 11월 토목공사에 들어가 길이 60m에 걸쳐 임야를 깎아 높이 4.8m의 옹벽을 축조했다. 이후 S기업은 지난 2020년 8월 건축허가를 받은 뒤 1개월 후 건물신축공사에 들어가 건축면적 906.20㎡, 연면적 984.20㎡의 2개동

오피니언
사진 · 영상
수원뉴스
정치·행정
의정
경제
사회
지역
교육·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