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포럼] 김진표의원의 지혜로운 진퇴현은(進退見隱)의 용기
상태바
[수원포럼] 김진표의원의 지혜로운 진퇴현은(進退見隱)의 용기
  • 김갑동
  • 승인 2019.12.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갑동(수원일보 대표이사)

 

논어(論語) 구절에 이런 말이 있다. ‘천하에 올바른 도가 행해지면 나아가 벼슬하고, 올바른 도가 없으면 조용히 물러나야 한다(天下有道則見 無道則隱)'. 세상에 도(道)가 있으면 나아가 나의 꿈과 능력을 발휘하지만 세상이 혼란해 도(道)가 없는 때라면 조용히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리는 것도 세상의 변화를 읽어내는 군자들의 처신이라는 의미다.
 
그래서 생겨난 고사성어가 진퇴현은(進退見隱)이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나아가고(進) 물러남(退), 나타나고(見) 숨을(隱) 때를 아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는 뜻으로 만약 이 가운데 하나라도 선택을 잘못하면 패가망신을 할 수도 있고, 인생에 오점을 남길 수도 있다는 경고도 포함하고 있다. 일찍이 이를 간파한 공자도 “군자는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정확히 알아서 처신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하지만 어디 쉬운 일인가? 특히 정치인의 필수 덕목이지만 대다수의 정치인들이 그렇지 못하다. 권력의 중심에 있거나 막강한 권한을 가진 위정자들이면 더하다. 오히려 눈앞에 보이는 더 높은 권력을 향해 맹진(猛進)하기도 한다.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한 나머지 욕심을 앞세우게 된다. 그리고 어쩌다 성취하면 내려놓으려고도 하지 않는다.
 
스스로 물러설 때를 안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상황에 따라 여러가지 교훈을 우리에게 남겨서다. 욕심으로 물러설 때를 놓쳐 화를 입는 경우도 비일비재 하며 욕심을 내려놓지 않고 권력을 향해 돌진하다 쌓아온 부와 명예를 하루아침에 잃기도 해서다. 결국 몸은 몸대로 망가지고, 이름은 이름대로 무너지는 꼴이다.

나아가고 물러섬은 용기를 필요로 해서 어려운지 모르지만, 적당한 때를 놓치면 앞서 말한대로 낭패를 당하기 십상이다. 사실 이렇게 보면 앞으로 나아가는 일보다 물러서는 것이 더 어렵다. 수많은 욕망에 눈과 마음이 쉽게 어두워지기 때문이다. ‘물러남에 용기가 필요하다’는 뜻의 ‘용퇴(勇退)’라는 말. 이런 욕망을 끊는 일은 아무나 할 수 없다 해서 생겼는지 모른다. 물론 권력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에게 주로 해당되는 말이지만 입신양명(立身揚名)의 기회가 주어지는 사람에게도 예외가 아니다.
 
물러설 때 물러서지 못하면 자신뿐만 아니라 주위의 많은 사람들에게 손해를 깨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때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자기가 아니면 안 된다는 자만에 가족까지 피해를 준 정치인들도 부지기수다. 그래서 물러설 때를 안다는 것은 정치인들의 중요한 덕목 중 하나라고 이야기 하는 것이다. 떠나야 할 때를 알고 떠나는 이의 뒷모습은 아름답다고까지 한 이유이기도 하고..

덕성과 능력을 겸비한 사람은 늘 이곳 저곳에서 유혹이 있기 마련이다. 정치권에 영입을 권유받기도 하고 높은 자리를 비워두고 초빙받기도 한다. 그런데 아무리 높고 귀한 자리라도 그곳이 어떤 곳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발을 들여놓는다면 인생이 구차해지고 지금까지 쌓아 온 명성도 하루아침에 무너질 수가 있다. 또한 내가 있는 자리가 아무리 탐나더라도 있어서는 안 될 자리라면 한시라도 빨리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지혜로운 처신이다. 따라서 선현들은 위태로운 곳에는 들어가지 말라며 평소 ‘위방불입(危邦不入)’을 강조 해왔다. 위태로운 나라에는 애초부터 들어가지 말라는 권고다. 위기를 겪고 있는 판에 잘못 발을 디디면 그 위기의 중심에 설 수 있기 때문에 섣불리 발을 들여놓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욕심을 부리는 경우가 있다. 정치판이나 조직도 들어가서는 안 될 판이 있는데도 말이다. ‘난방불거(亂邦不居)’ 혼란한 판에는 머물지 말라는 것처럼 아직 위기가 다가오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다가올 위기가 예상된다면 모든 것을 버리고 그곳에서 빠져 나오는 것도 지혜로운 처신중 하나다. 그렇지 않고 적재적소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더 높은곳을 향해’ 욕심을 부린다면 몸은 몸대로 망가지고, 이름은 이름대로 무너지기 마련이다. 이런 경우를 신패명렬(身敗名裂· 물러섬을 놓치니 모든 것이 망가지고 무너졌다), 또는 늑대가 웅크렸던 자리처럼 이름이 크게 망가진다는 뜻에서 성명낭자(聲名狼藉)라고 표현하기도 하며, 냄새나는 이름이 멀리 퍼진다고 해서 취명원양(臭名遠揚)이라고도 한다.

잠시 이야기가 길어졌지만, 그동안 국무총리후보에 올랐던 4선의 더불어 민주당 김진표 국회의원(수원시무)이 ‘일인지하 만인지상(一人之下 萬人之上)자리를 고사했다고 한다. 관료시절 능력을 인정받아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서 중용돼 부총리, 장관, 차관 등을 5번이나 역임한 중견 정치인으로서는 쉽지 않은 결정으로 보인다. 특히 정계 입문 이후 지역구 수원에서 내리 4선에 성공했고 민주당 내부 대표적인 경제통이자 정책통으로 문재인 정부에서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역할을 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위원장을 맡는등 오랫동안 공직생활을 수행했던 만큼 더욱 그러했으리라. 하지만 김 의원의 결정에 지역구민을 비롯한 경기도민은 큰 박수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적절한 때와 분위기에 맞춰 물러서지 못하는 높은 지위의 사람들 때문에 반목과 갈등이 증폭된 경우를 여러번 겪어와서 그렇다.

진퇴현은(進退見隱)의 지혜를 발휘한 김진표의원의 용기가 정치판에 새로운 변화로 작용했으면 하는 바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