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지자체 최초 ‘화성형 온국민평생장학금’ 도입
상태바
화성시, 지자체 최초 ‘화성형 온국민평생장학금’ 도입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4.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편적 학습권 보장 위해 장학금 지원 
- 만 30세 이상 ~ 만 35세 이하 시민 시범 실시...1인당 연 30만원 
화성시청 전경. (사진=화성시)
화성시청 전경. (사진=화성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화성시가 지자체로는 최초로 ‘화성형 온국민평생장학금’을 도입한다. 

이는 시가 청소년과 대학생 위주였던 장학금의 틀을 깨고 성인에게도 지급함으로써 보편적 학습권을 보장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급변하는 사회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에 따른 것이다. 

이에 시는 올 하반기부터 연말까지 관내 3년 이상 거주 만 30세 이상 ~ 만 35세 이하 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연 30만원까지 장학금을 시범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시민이 ‘온국민평생장학금’결제가 가능하도록 등록된 평생교육기관에서 취업, 직무 및 직업 전환 관련 교육을 수강하면 해당 교육비를 사후 현금 정산하는 방식이다.  

올해 지원 대상은 총 1650여 명, 약 5억원 규모가 지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시범사업 성과를 분석해 학력보완, 인문교양, 문화예술까지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하고 차후 전 시민이 장학금을 활용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화성형온국민평생장학금은 2021년 화성시의회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돼 27일 화성시의회를 통과했으며, 사업 수행은 화성시인재육성재단이 맡을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화성형 온국민평생장학금은 기본소득과 같은 개념인 ‘기본학비’를 실현하는 첫 걸음”이라며 “시민들에게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신 화성시의회에 감사드리며, 선진사례가 될 수 있도록 사업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