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 향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즉각 철회하라"
상태바
이재명, 일본 향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즉각 철회하라"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04.28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8일 SNS 통해 비난과 우려
-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안정성 강화 등 조치 시사
이재명 경기도시자.(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시자.(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즉각 철회와 함께 31개 도내 시군이 함께 공동선언을 한 소식을 알렸다.

이재명 도지사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11년 전 후쿠시마 사고는 안전보다 비용만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며 "자국민의 안전을 위협한 것으로도 모자라 주변국 국민의 안전과 지구 공통의 자원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이 지사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며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다음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전문.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31개 경기도 시‧군 공동선언>
원팀으로 함께 합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쟁도 이견도 있을 수 없습니다.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실질적 공동행동에 나섭니다. 도 긴급대응TF의 전례없는 조치는 물론, 시· 군과 함께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물질 현황조사 등 종합적 대응에 나설 예정입니다.
11년 전 후쿠시마 사고는 안전보다 비용만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입니다. 참사로부터 교훈을 얻기는커녕, 일본은 또다시 안전보다 비용을 우선시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자국민의 안전을 위협한 것으로도 모자라 주변국 국민의 안전과 지구 공통의 자원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랍니다.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