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지동에 ‘에코스테이션’ 2개소 설치...내달 3일부터 운영 
상태바
수원 지동에 ‘에코스테이션’ 2개소 설치...내달 3일부터 운영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4.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활용쓰레기 7종 분리 배출 임시집하장...재활용쓰레기 순환 거점 역할
- 수원시, 올해 44개 동에 에코스테이션 시범 운영 예정
지동에 설치된 '에코스테이션'. (사진=수원시)
지동에 설치된 '에코스테이션'.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는 팔달구 지동에 재활용쓰레기를 분리 배출할 수 있는 임시집하장인 ‘에코스테이션’이 시범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달 3일부터 운영할 에코스테이션은 주택 밀집지역인 팔달문로 115번길과 유동인구가 많은 지동시장 주변 등 2개소이다. 

 에코스테이션에는 ▲소각용 쓰레기 ▲종이 ▲투명페트병 ▲일반 플라스틱 ▲유리병 ▲캔 ▲비닐 ▲스티로폼 등을 재활용 쓰레기 7종을 분리해 버릴 수 있다. 공동주택아파트 단지 분리수거함과 유사한 형태다.

재활용 전문가인 ‘에코 매니저’가 현장에 상주하며 에코스테이션을 청결하게 관리하고, 생활폐기물과 재활용품을 분리하는 작업을 한다. 주민들에게 ‘올바를 분리배출’을 안내하는 역할도 한다.

단독주택·원룸 밀집 지역에는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 배출할 마땅한 장소가 없어 무단투기 쓰레기가 쌓여있는 곳이 많아 민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2월부터 분리배출을 하지 않았거나 무단 투기한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는 강력한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주택가 골목 곳곳에 쌓인 무단투기 쓰레기는 더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지동의 경우는 대부분 주민(98%)이 단독주택에 거주해 에코스테이션 운영이 절실했다.

시는 올해 안에 모든 동(44개)에 에코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시범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재활용쓰레기 분리배출 요령을 안내하는 홍보물을 모든 세대에 배부하고, 무단 투기를 단속할 인력과 CCTV를 늘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