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서호공원에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조성 
상태바
수원시, 서호공원에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조성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4.3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애벌레·성충 보호위한 공작물 설치...쥐방울덩굴·꿀풀 식재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모습. (사진=수원시)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 모습.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가 서호공원 내에 멸종 우려 보호종인 꼬리명주나비가 서식할 수 있도록 쥐방울덩굴 식재지 2개소를 통합해 63㎡ 규모의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을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정원내에 꼬리명주나비 애벌레·성충 등을 보호할 수 있는 공작물을 설치하고, 꼬리명주나비의 먹이식물인 쥐방울덩굴·꿀풀 등을 심었다. 꼬리명주나비를 관찰할 수 있는 통로도 만들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집에 ‘취약 대상’으로 지정된 꼬리명주나비는 나비목 호랑나빗과 곤충으로 꼬리가 가늘고 길다. 뒷날개 뒤쪽에 붉은 띠와 2~3개의 푸른 점이 있다.

20여 년 전만 해도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곤충이었지만 하천 정비 등으로 먹이 식물인 쥐방울덩굴이 사라지면서 개체 수가 급격하게 감소했다. 쥐방울덩굴은 꼬리명주나비의 유일한 먹이식물로 주로 하천 주변에 서식한다.

시는 2009년부터 영복여고, 수원의제21·서호를 사랑하는 모임 등 시민단체와 민·관·학 거버넌스를 구성해 서호공원 내에 꼬리명주나비 서식지를 조성해왔다. 

꼬리명주나비알은 1년에 3회(4·6·8월) 부화하지만, 서호공원 내에 별도의 보호시설이 없어 애벌레·성충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한편 시는 지난 2017년 5월 국립생물자원관과 ‘야생생물 보존과 활용을 위한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협력사업의 하나로 꼬리명주나비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꼬리명주나비 생태정원은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학습의 장이 될 것”이라며 “생물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