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찾아가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자문’ 대상 7곳 선정
상태바
경기도, ‘찾아가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자문’ 대상 7곳 선정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0.0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 매탄 임광아파트 등...공동주택 리모델링 자문 9개월➝1개월 단축 시범사업 추진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는 노후 공동주택 리모델링시 입주자가 해당 단지의 사업성을 한 달 만에 알 수 있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9개월 정도 걸리는 기존 사업과 달리 사업성 여부를 대략적이지만 1개월 만에 판단할 수 있어 입주자 의사결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도는 시·군 수요조사를 거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찾아가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자문’ 대상으로 수원 매탄 임광아파트 등 7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대상 단지 7곳은 ▲수원 매탄 임광아파트 ▲고양 강선12단지 두진아파트 ▲부천 미리내마을롯데아파트 ▲성남 청솔마을5단지 공무원아파트 ▲안양 한가람 세경아파트 ▲군포 군포신환아파트 ▲김포 북변대우아파트 등이다.

도의 기존 공공주택 리모델링 컨설팅 사업은 정보 부족으로 리모델링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입주민을 위해 컨설팅 용역비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계획 설계, 기본 설계, 사업성 분석 등 9개월간 3단계에 걸친 단지 맞춤형 컨설팅 결과를 받아볼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이번 시범사업은 아주대학교 연구단이 구축한 ‘리모델링 공공컨설팅 지원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통계 자료에 단지별 변수만 입력하는 방식이다. 기존 정밀 컨설팅과 달리 맞춤형 분석을 하기는 어렵지만 3~4주 만에 대략적인 사업성을 도출하는 게 핵심이다. 도는 연구단의 자문보고서에 추가 검토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