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전국 최초 ‘찾아가는 백신버스’ 운영
상태바
도, 전국 최초 ‘찾아가는 백신버스’ 운영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0.06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외국인 노동자 명단 확보된 사업장 위주로 운영...하루 100여회분 접종
- 미등록외국인도 사업주 통해 신원확인되면 예방접종 실시
- 6~8일 안산지역서 백신버스 시범 운행...시·군별로 수요파악해 이달말까지 운행 예정 
- 건강검진버스엔 의사 1명, 간호사 2명, 운전원 1명 등 4명 탑승
백신버스 운영 현장. (사진=경기도)
백신버스 운영 현장. (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외국인 밀집 사업장 등을 방문해 백신 접종을 해주는 ‘찾아가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버스(백신버스)’를 운영한다.

백신버스 운행은 미등록외국인의 백신접종률이 저조한 데 따른 조치다. 

도는 6일 오전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에서 첫 ‘백신버스’ 운영에 들어갔다. 

백신 버스는 기존 외국인 노동자 이동 건강검진 사업으로 사용하던 버스를 그대로 활용하며 의사 1명, 간호사 2명, 운전원 1명 등 4명이 탑승한다.
 
백신버스는 하루 100여회분의 접종이 가능한데 도는 우선 외국인 노동자 명단이 확보된 사업장을 위주로 백신 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미등록외국인도 사업주가 발급한 근로사실증명서 등 신원이 확인된 경우에는 임시관리 번호를 부여해 현장에서 바로 예방접종을 실시키로 했다. 

이밖에 외국인 근로자 가족, 유학생, 내국인 미접종자도 본인이 희망할 경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접종 백신은 30세 이상의 경우 ‘얀센’, 18~29세는 시·군별 백신 수급 상황과 대상자 여건을 고려한 mRNA 백신(화이자, 모더나 등)으로 구분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참여한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 등 대상자에게는 의료취약지역 주민을 방문 진료하는 ‘경기도 무료 이동 진료’ 사업과 연계해 건강검진과 사례관리 등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는 ‘접종팀(경기도)’과 ‘지원팀(시·군)’으로 구성되고, 접종과 검진을 위한 2대의 버스로 현장접종반을 구성해 도내 외국인 고용 공장·농장, 외국인 밀집 마을 등을 순회할 방침이다. 접종팀은 예진․접종 및 이상 반응 관찰을 수행하고, 시·군 지원팀은 백신 관리, 접종 등록, 일정 관리, 통역, 자원봉사 등을 지원한다.

도는 6일부터 8일까지는 외국인 노동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안산 지역에서 백신버스를 시범운행하고, 이 기간 시·군별로 수요조사를 실시해 10월 말까지 버스를 운행할 방침이다. 

한편 도 자체 조사에 따르면 1차 이상 접종률이 등록외국인(경기도 약 50만2,000명)은 74.7%로 내국인 75.0%와 비슷하지만 미등록외국인(경기도 약 10만명)은 55.9%로 백신접종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