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영 수원현미경(40)] 팔달구청사에 얽힌 이야기
상태바
[김충영 수원현미경(40)] 팔달구청사에 얽힌 이야기
  • 김충영 도시계획학 박사
  • 승인 2021.10.1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영 도시계획학박사
현재 팔달구청사.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현재 팔달구청사.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수원시에 구청제도가 도입된 지 5년이 지난 1993년 수원시 인구는 71만4272명으로 증가했다. 이때 팔달구가 만들어졌다. 장안구의 일부인 팔달, 남향, 지동, 우만동을 편입했으며 권선구의 인계, 매탄1, 매탄2, 매탄3, 원천, 이의동이 편입됐다. 

성안 마을 중 장안문이 위치한 신안동(장안동과 신풍동)은 장안문이 위치해 장안구에 남게 됐다. 신안동은 장안구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동이었다. 수원의 3개구는 장안구는 북쪽, 권선구는 남서쪽, 팔달구는 동쪽을 중심으로 3등분된 모습이었다. 

팔달문 현판.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문 현판.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은 팔달문이 위치해 있기 때문이었다. 팔달문이라 지은 것은 문 옆에 팔달산이 있어 정조대왕이 명명했다. 팔달산에 대한 유래는 '김충영의 수원현미경 23회' 기사에서 밝힌바 있다. 

팔달구청사 개청식 모습.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청사 개청식 모습.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청은 시청뒤편 인계동 개인 상가빌딩을 임차해서 1993년 2월 1일 문을 열었다. 당시 3개 구청의 청사는 열악한 상태였다. 이미 1988년 7월 1일 문을 연 장안구청은 야구장 1층 락커룸을 청사로 사용했다. 그나마 권선구는 옛 시청사 건물을 청사로 사용했다. 세 번째 문을 연 팔달구청도 예산부족으로 자그마한 상가 빌딩을 임대해서 개청한 것이다. 청사가 비좁아 근무환경이 열악했으며 구민들이 이용하기에도 불편했다. 

월드컵경기장 입주시절 팔달구청.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월드컵경기장 입주시절 팔달구청.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2002년 수원에서 월드컵축구경기가 끝나자 월드컵 경기장 활용에 대해서 고민하다가 1, 2층을 리모델링, 2003년 1월 2일 팔달구청사를 이곳으로 이전했다. 2014년 4월 15일 현청사로 이전하기까지 11년간 이곳을 청사로 사용했다. 

2010년 12월 3일 필자는 수원시 건설교통국장에서 팔달구청장으로 발령이 났다. 당시 팔달구청은 월드컵 축구장에 세들어 살 때였다. 1층에는 세무과와 시민과가 있었다. 민원업무 부서를 1층에 두어 민원을 보는 구민들에게 불편함을 덜어드리려는 배려였다. 

2층에는 행정지원과, 경제교통과, 건축과, 환경위생과, 사회복지과, 대강당과 함께 구청장실이 있었다. 월드컵경기장 청사는 면적이 협소해 사무실과 부대시설이 부족했다. 그로인해 부대시설이 이곳저곳에 분산될 수 밖에 없었다.

2010년 6월은 제5대 민선시장 선거가 있는 해였다. 이때 민주당 후보로 선거에 나선 염태영 후보는 슬럼화되는 화성내 행궁동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팔달구청을 성내로 옮기겠다는 선거공약을 하게 됐다. 이후 선거에서 염태영후보가 시장이 됐다. 팔달구청 이전을 위한 부지선정은 2011년 2월이 돼서야 진행됐다.

당시 화성내 개발사업은 화성사업소가 화성성역화사업계획에 의해서 추진했다. 염태영시장은 화성성역화사업이 진행된 지 10여년이 넘어서자 어느 정도 사업이 성과를 거뒀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앞으로는 화성 내를 부흥시키는 것에 목표를 두는 차원에서 화성사업의 명칭을 ‘화성르네상스사업’으로 명칭을 변경하게 된다.

팔달구청 부지선정 작업은 화성르네상스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당시 화성르네상스사업 T/F팀이 구성됐다. 위원은 수원시 부시장과 국장으로 구성됐다. 팔달구청장도 T/F팀의 일원이었다. 처음 구청사 후보지는 5곳으로 정해서 세부심사를 진행했다. 제1후보지는 신풍지구인 현재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부지였다. 제2후보지는 행궁광장 남쪽 현재 건립중인 정조테마공연장 건립부지였다. 

팔달구청 후보지 도면. (자료=수원시 화성사업소)
팔달구청 후보지 도면. (자료=수원시 화성사업소)

제3후보지는 장안동 현재 전통문화관 부지였다. 제4후보지는 남수동 화성박물관 건너편이었다. 제5후보지는 화성박물관 부지였다. 팔달구청 부지는 5개 예정지를 심도 있게 검토 결과 최종 후보지로 화성박물관 주차장부지로 압축됐다. 염태영 시장은 2011년 7월 2일 팔달구청 부지 선정결과를 발표하기에 이른다. 

팔달구청사 부지로 선정된 화성박물관 주차장부지. (사진=수원시 화성사업소)
팔달구청사 부지로 선정된 화성박물관 주차장부지. (사진=수원시 화성사업소)

이곳은 필자와 인연이 많은 땅이었다. 2006년 화성박물관 건립과정에서 동지를 복원하기 위해서 추가로 매입한 땅이었다. 그런데 보상을 거쳐 발굴결과 동지 유구가 나오지 않아 복원하지 못하고 주차장과 공원을 조성한 땅이었다. 그런데 이곳이 팔달구청 부지로 결정이 된 것이다. 

이후 팔달구청사 건립은 행정절차와 현상설계를 거쳐 설계가 완료됐다. 팔달구청사 건립 기공식은 2012년 10월 29일 현장에서 진행됐다. 팔달구청사는 지하1층 지상3층으로, 건축면적은 2787㎡(843평), 연면적은 1만2628㎡(3,820평), 공사비는 256억원을 들여 추진했다.

팔달구청사 기공식.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청사 기공식.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청 입주 낙성식 기념사진.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청 입주 낙성식 기념사진.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팔달구청은 착공한지 18개월 만인 2014년 4월 5일 팔달구 신청사 낙성식(落成式)을 가졌다. 지난 1993년 팔달구가 신설된 이후 21년 만에 독립청사를 갖게 된 것이다.

팔달구청의 화성내 건립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세상사는 모두가 좋은 수 는 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수원의 원도심인 화성 안 행궁동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