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달구 고등동에 ‘고등동 어울림센터’ 들어선다
상태바
팔달구 고등동에 ‘고등동 어울림센터’ 들어선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10.2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상 2층, 연면적 392.31㎡ 규모...내달초 착공. 내년 5월 완공 계획
-  ‘고래등 24시 마을공유소’ 갖출 예정...세미나룸, 마을사랑방·돌봄 공간, 그늘쉼터, 마을텃밭 등 조성
고등동 어울림센터 조감도.
고등동 어울림센터 조감도.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는 팔달구 고등동에 마을의 명소이자 주민들의 거점 공간이 될 ‘고등동 어울림센터’를 건립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고등동 어울림센터는 고등동 61-7에 지상 2층, 연면적 392.31㎡ 규모로 건립된다. 다음달초 공사를 시작해 내년 5월 완공할 계획이다. 

어울림센터에는 ‘고래등 24시 마을공유소’(이하 고래등)가 들어선다. 고등동의 한 건물 1층을 임차해 지난해 7월 개소한 '고래등'은 고등동 도시재생사업 임시거점 공간이다. 

고등동 어울림센터는 현재 고래등이 입주한 공간(108.1㎡)보다 3배 이상 넓다. 고등동 어울림센터가 문을 열면 더 많은 주민이 여유롭게 고래등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회의·워크숍 등을 할 수 있는 세미나룸, 마을사랑방·돌봄 공간, 그늘쉼터, 마을텃밭 등이 조성된다. 주민들이 많이 찾는 북카페는 한결 넓어진다. 

시는 수차례 주민설명회를 열고, 주민들과 소통하면서 고등동 어울림센터 실시설계를 했다.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최적의 설계안을 확정했다. 

외관은 주변 주택들과 어우러지고, 내부는 주민들이 편안하게 방문해 유용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내부에 들어설 시설의 용도를 결정할 때도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고등동 어울림센터는 지난 4월 ‘BF(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 인증’을 받았다. 준공 과정에서 본인증을 받을 계획이다. BF 예비인증은 사업계획·설계도면 등을 참고해 본 인증 전까지 인증하는 것을 말한다.
  
‘BF(Barrier-Free) 시설’은 장애인·노인·어린이·임산부뿐 아니라 일시적 장애인 등 모든 사람이 개별 시설물에 접근해 이용하고, 이동할 때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계획·설계·시공한 시설물을 말한다. 

고등동 어울림센터에 들어설 고래등에는 공유냉장고, 공유부엌, 작은도서관, 공구도서관 등을 갖춘다. 작은도서관 안에는 어린이 점자도서관을 갖추고 동네 추억의 사진을 디지털 앨범으로 만들어주는 ‘추억앨범 디지털화 사업’도 한다.

‘공유냉장고’는 누구나 음식물을 냉장고에 채워놓을 수 있고 음식이 필요한 사람은 가져갈 수 있는, 모두가 함께 사용하는 냉장고다.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고, 마을에 유기적인 ‘먹거리 네트워크’를 형성해 마을공동체를 복원하는 ‘사랑·나눔·공유 프로젝트’다.

고래등 공유냉장고는 주민들이 기부하는 음식들로 늘 가득 채워져 있다. 홀몸 어르신,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이 냉장고를 열고, 이웃의 정이 담긴 음식을 공유냉장고에 있는 음식을 꺼내 간다. 냉장고가 비워지면 어느새 또 음식이 채워진다.

 ‘공유 부엌’은 지역 주민들이 함께 요리하며 요리 비법을 공유하고, 음식을 나누는 공간이다. 주민들로 이뤄진 요리 동아리는 만든 음식을 깔끔하게 포장해 공유냉장고에 넣기도 한다.

 ‘고래등 작은도서관’에는 성인·유아 열람실을 갖춰 책 2000여 권을 비치하고 시각장애가 있는 어린이가 이용할 수 있는 ‘점자 동화 코너’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