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노조 "경기도 국정감사,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나"
상태바
경기도노조 "경기도 국정감사,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나"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0.2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주일 전 열린 국감 돌아보며 비판 성명서 내놔
- "고래 싸움에 새우등배 다 터진 자치단체 국정감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경기도청지부 소속 노조원들이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경기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경기도청지부 소속 노조원들이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경기도청지부(이하 경기도노조)가 1주일 전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나"며 성명서를 내놨다. 

경기도노조는 "국정가사를 준비하기 위해 수백명의 직원이 수백시간을 투자했다"며 "그러나 막상 국정감사는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가 아니라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에 대한 국정감사였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러나, 자료요구는 4,600여건(2020년 3,000건)으로 2020년에 비해 1,600여 건 이상이 증가했고 실제 질의로 연결된 자료는 ‘대장동 택지개발’ 관련 사업뿐이었다. 대선과 관련 있는 정치적 문제만이 관심의 대상이었고 질의 됐다. ‘국정감사와조사에관한법’을 지키지 않고 자치사무에 대한 요구는 여전했다. 4,600건 요구자료 중 70%가 자치사무였다"고 비난했다.

경기도노조는 "2021년 국정감사는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렸나? 고래 싸움에 새우등배 다 터진 자치단체 국정감사 2022년 또다시 해야 할 명분이 있는가? 2022년에도 이렇게 무리하게 자료요구 또 할 것 인가? 언제까지 위법한 자치사무를 요구하고 자료를 제출 안 한다고 호통을 칠 것인가?"라며 국정감사의 '정상화'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