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들의 온정,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마음 녹여
상태바
용인시민들의 온정,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마음 녹여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1.2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군기 용인시장 “선한 마음 곳곳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관심 이어가 달라”
흥덕지구 입주자 대표회의 연합회가 개최한 플리마켓 모습.(사진=용인시)
흥덕지구 입주자 대표회의 연합회가 개최한 플리마켓 모습.(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어려운 친구들을 위해 용돈을 모으고, 정성스럽게 머리핀을 만들고, 기초생활수급비를 선뜻 나누는 용인시민들의 온정이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녹였다. 

26일 용인시에 따르면 처인구 포곡읍에 살고 있는 양태후(포곡고 3년)·양은서(선화예술고 2년) 남매는 가정형편이 어려운 친구들을 위해 써달라며 최근 100만원을 내놓았다. 

남매는 평소 정기적으로 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부모님을 보고 기부를 결심, 용돈과 교통비를 차곡차곡 모아 성금을 마련했다. 

영문3리 노인회(회장 권호철)에서는 아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44만5200원을 보탰다. 

회원들이 인근 아파트 단지에서 나오는 폐지를 1년 8개월간 수집해 마련한 돈이다. 

회원들은 폐지 수집에 반대하는 아파트 생활폐기물 수거업체를 설득하는 노력도 마다하지 않았다. 

또 수지구 상현3동에 위치한 더빛광교태권도장은 아이들과 함께 모은 라면 470개를, 기흥구 구성동에 거주하고 있는 최은숙씨(56)는 아이들을 위해 손수 정성스럽게 만든 머리핀 110개를, 흥덕지구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회장 장인덕)는 플리마켓을 개최해 얻은 수익금 전액인 94만3000원을 기탁하며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이웃을 향한 마음은 처해있는 환경과 불편한 몸도 장애가 되지 않았다. 

기흥구 보라동에 사는 조현증씨(47)는 떡국 떡 50㎏과 성금 30만원을 기부했다. 조 씨는 장애를 가진 기초생활수급자다. 

힘들 때 용기를 줬던 주변의 도움에 보답하고자 지난 2019년부터 기초생활수급비를 모아 성금과 떡, 치킨 교환권, 추어탕 등을 꾸준히 후원하고 있다. 

익명의 기부자들도 매년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처인구 원삼면에서는 지난 2018년부터 기부를 해온 A씨가 올해도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모금함에 100만원 짜리 수표 한 장을 몰래 넣어두고 갔고, 지난 2020년부터 기흥구 서농동의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는 B씨도 230만원 상당의 라면 70박스를 행정복지센터 앞에 두고 홀연히 사라졌다. 

이 밖에도 210만원 상당의 백미 30포, 성금 500만원 등 시 곳곳에서 이름 없는 기부천사들의 따뜻한 마음이 더해졌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듣기만 해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시민 여러분들의 선행이 어제보다 오늘 더 나은 용인시를 만드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선한 마음들이 용인시 곳곳에 튼튼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이웃을 위한 관심을 이어가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