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구인구직 모두 만족...‘2022년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추진
상태바
용인시, 구인구직 모두 만족...‘2022년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추진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5.1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까지 강소·중소기업 사회적기업·협동조합 등 58곳 모집
용인특례시청사 전경.
용인특례시청사 전경.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가 ‘2022년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참여 희망 관내 강소·중소기업이나 사회적기업·협동조합 58곳을 모집한다.

17일 용인특례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일자리 사업에 ‘용인 강소기업 청년인턴’, ‘용인 청년 일자리창출 프로젝트Ⅰ·Ⅱ’ 등 3개 사업공모에 선정됐다. 

이들 사업은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구인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기업에게는 인력난을 해소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3개 사업 모두 채용 기업의 종류만 다를 뿐 청년 구직자를 채용하는 관내 기업에 시가 2년 동안 인건비(월 160만원)를 지원하고, 정규직으로 전환된 청년에게 1년간 인센티브(분기별 250만원)를 지급하는 게 핵심이다.

모집 대상은 관내 ‘용인 강소기업 청년인턴’에 참여할 강소기업이나 중소기업 23곳, ‘용인 청년 일자리창출 프로젝트Ⅰ·Ⅱ’에 참여할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 15곳, 중소·중견기업 20곳 등 58곳이다.

사업에 참여할 기업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해 오는 20일까지 용인시 일자리정책과 청년일자리팀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등기)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일자리의 안정성이나 기업 경영의 건전성, 직원 후생복지 등을 평가, 참가 기업을 선정해 개별 통보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에게는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에는 인재 채용의 부담을 덜 수 있는 좋은 사업인 만큼 역량있는 기업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