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
상태바
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6.2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음식문화거리 8개소로 늘어…안내판 설치, 음식문화개선 사업 등 추진
음식문화거리로 지정된 호매실 벚꽃거리. (사진=수원시)
음식문화거리로 지정된 호매실 벚꽃거리.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는 ‘호매실 벚꽃거리’(권선구 금곡로118번길 60 일원)를 ‘음식문화거리’로 추가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수원시의 음식문화거리는 8개소로 늘게 됐다.

시는 골목상권 활성화와 건전한 음식문화 조성을 위해 음식점이 밀집된 거리 중 일정한 요건을 갖춘 곳을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한다. 

음식문화거리에는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 개선사업, 홍보 등을 지원한다.

음식문화거리는 ‘음식문화거리 심의위원회’가 음식점 30개 이상 집단화, 자치기구 구성 운영, 거리 역사성, 음식문화거리 활성화 계획 적정성 등 8개 항목을 평가해 지정한다.

수원시의 음식문화거리는 2020년 11월 장안문거북시장길, 파장천맛고을, 반딧불이 연무시장 낭만거리, 수원 금곡동 어울림상가 음식문화거리, 화성행궁 맛촌거리 등 5개소, 지난해 6월 천천먹거리촌과 수원통닭거리가 지정됐다.고 말했다.

수원시 음식문화거리 지정 현황.
수원시 음식문화거리 지정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