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3억 원 들여 대지산근린공원 산책로 새 단장
상태바
용인시, 3억 원 들여 대지산근린공원 산책로 새 단장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6.3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로부터 받은 특별조정교부금 투입
용인시가 정비한 대지산근린공원 산책로 모습.(사진=용인시)
용인시가 정비한 대지산근린공원 산책로 모습.(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는 수지구 죽전동에 위치한 대지산근린공원 산책로를 새 단장했다고 30일 밝혔다. 

경기도로부터 받은 특별조정교부금 3억원을 투입했다.

대지산 근린공원은 인근 주민들이 가볍게 등산하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도심 속 산지형 공원이다.

그러나 흙길로 된 산책로 곳곳이 패여 있어 안전사고 위험도가 높은데다 토사유실에 대한 우려 등으로 보강 요청이 쇄도했다.

시는 지난해 진입로 일부를 정비한 데 이어 올해 4월부터 산책로 정비를 시작, 야자매트와 나무 계단을 설치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산책로 초입에는 영산홍, 산철쭉, 백철쭉 등 관목 1500주와 맥문동 등 초화류 3000본을 심는 등 볼거리도 풍성해졌다.

시는 토사 유실 가능성을 최소화하고자 산책로 옆 비탈길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배수 등 세심한 공원관리로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