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월곡 수소버스 충전소’ 준공식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왼쪽에서 9번째)을 비롯한 지역내빈들이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평택시)
29일  ‘월곡 수소버스 충전소’ 준공식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왼쪽에서 9번째)을 비롯한 지역내빈들이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평택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경기도내 최초의 수소버스충전소가 평택시에 들어서 다음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평택시는 29일 월곡동 378-2번지 현지에서 ‘월곡 수소버스 충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된 수소버스 충전소는 수소버스 2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하루 최대 52대, 연간 1만8980대의 수소버스를 충전하게 된다.

‘월곡 수소버스 충전소’는 시운전을 거친 후 다음달부터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케 되며 수소버스 뿐 아니라 일반승용차도 충전이 가능하다.

시는 올해 수소버스 10대를 시작으로 대중교통에도 수소차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전국에는 122개소의 수소차 충전소가 있는 가운데 수소버스 충전소는 8개소이지만 경기도내에는 전무한 상태였다.

한편 평택시는 2020년 블루에너지, 2021년 평화 수소충전소에 이어 2022년 월곡 수소버스 충전소 준공으로 수소충전소 인프라를 평택시 3권역으로 확대했으며,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 수소모빌리티 특구조성 등과 함께 인프라인 수소충전소 구축을 확대하는등 대한민국 수소1번지의 친환경 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에 수소버스를 도입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돼 탄소중립 실현과 지속 가능한 친환경도시 구축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됐다”며 “월곡 수소버스 충전소를 기반으로 대중교통에 수소버스 도입을 확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친환경 도시로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수원일보 - 특혜없는 특례시의 파수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