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일보 창간 33주년에 부쳐 -

언론은 기울지 않는 저울처럼 공평함과 정의감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혼탁한 세상을 밝힐 수 있다. 우리 사회를 맑고 아름답게 가꾸는 데도 절대 역할을 할 수 있다. 오늘 창간 33주년을 맞은 수원일보는 지난 33년동안 이같은 자세로 올곧게 언론의 사명을 다해왔다. 물론 그동안 우여곡절도 많이 겪었다. 갈수록 피폐해져가는 국내 언론환경. 특히 척박하고 열악해진 지역 언론환경으로 인해 언론 본연의 사명마저 잃을 정도였다. '사명'보다 '생존'이 우선시되는 이런 상황속에서도 수원일보는 꿋꿋이 버텨왔다. 그러면서 부정과 비리를 감시하고 시시비비를 가려 올바른 길을 제시하는 일에 앞장섰다. 창간 33주년을 맞아 다시한번 본연의 임무를 한시도 게을리 하지 않은 자부심에 긍지를 갖는다.
 
수원일보가 이처럼 본연의 자세를 잃지 않고 지역의 파수꾼으로서 우뚝 설 수 있었던 것은 독자들의 힘이 그 원천이다. 디지털 시대에 접어들면서 미디어 환경이 급속히 변화되는 가운데서도 독자와 소통해온 저력도 수원일보를 여기까지 오게 한 원동력이다.

본보 창간 당시 64만여명이던 수원시 인구는 이제 110만명을 훌쩍 넘겨 특례시가 됐다. 덩달아 경제적 위상이 올라가고 문화적 영향력이 급속히 커지면서 시민들의 자부심도 매우 높아졌다.

그 격변의 세월동안 수원일보는 정보 제공자로서 뿐 아니라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으로서 언론의 소임을 다해왔다. 진실과 사실을 전하며 수원의  미래를 위해 노력해 왔다. '찬란한 수원의 미래를 위해 언론의 사명을 다한다"는 사시를 새삼 거론치 않아도 33년이 지난 지금도 초심은 변함이 없다.

인터넷 시대, 정보가 홍수를 이루고 미디어들이 난립한 세상이다.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는 혼탁한 세상이기도 하다. 그런가 하면 디지털 매체들과 속보경쟁을 펼치는 시대이기도 하다. 특히 정보의 전달 속도와 함께 정보의 깊이가 절대 요구되는 시대다. 이런 가운데 독자들은 사안들을 다각도로 짚어보고 분석하는 깊이 있는 신문의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 창간 33주년을 맞은 수원일보는 앞으로 이러한 독자의 요구에 절대 부응하면서 혼란스런 시대 변화 속에서도 정확한 정보의 가치판단 기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 

그리고 올해 그 발판도 마련했다. 수원일보가 '네이버·카카오 포털제휴' 를 성사시켜 창간의 뜻을 더 크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원일보는 지난 16일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2022년 상반기 뉴스검색 제휴에 지원한 전국 297개 신청사를 대상으로 2개월에 걸친 심사에서 당당히 통과했다. 경기도 인터넷 언론 매체로는 유일하게 선정된 것이다. 이에 따라 수원일보에 게재되는 모든 기사를  실시간 '네이버'와 '다음'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수원일보는 이를 계기로 내년을 수원을 대표하는 종합미디어로서의 도약 원년으로 삼았다. 2004년 '경기도 1호 인터넷 신문'으로서의 역사를 지키며 지방분권화시대에 걸맞는 차별화된 콘텐츠 제작과 균형감 있는 보도로 지역민들에게 진실의 가치가 무엇인가를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각오다.

'급속한 변화의 시대일수록 더욱 더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말이 있다. 창간 33주년을 맞아 수원일보는 더욱 초심을 잃지 않고 겸허한 자세로 언론의 사명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전국적인 종합미디어그룹으로 재도약하겠다는 다짐도 이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다.  

창간 33주년을 맞아 수원시민의 동반자로서 매일 귀를 열고 독자들과 더 소통하며 맡겨진 사명과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 그동안 수원일보와 함께 해온 독자들께 다시한번  머리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리며 변치 않는 성원을 부탁드린다. 

저작권자 © 수원일보 - 특혜없는 특례시의 파수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