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개막행사 모습. (사진=수원시)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개막행사 모습.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이 지난 1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22일까지 수원화성 일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문화재청과 수원시 주최로 ‘의궤가 살아있다 : 수원화성, 즐기다’를 주제로 갖는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1일 개막행사는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의 개회사에 이어 행궁광장 특설무대에서 개막공연 ‘거장(巨匠)-거룩한 장인들’이 상연됐다.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은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儀軌)를 활용해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개막행사에서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개막행사에서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특히 시민 참여 프로그램(세계유산 아카데미, 성안 사람들), 수원화성 해설·투어프로그램(수원화성 기억의 조각들, 수원화성의 밤을 걷다, 쓰담쓰담 수원화성), AR(증강현실) 미션 투어(수원화성의 비밀, 수원화성의 상속자들), 교육·체험 프로그램(축성 놀이터, 한잔의 의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갖게 된다.

올해 축제는 22일 오후 8시 30분 행궁광장에서 열리는 폐막 공연 ‘축성, 화합의 난장-3년 안에 성짓기’로 마무리된다.

시는 2022년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을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축제인 제59회 수원화성문화제(10월 7~9일),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10월 8~9일), 수원화성미디어아트쇼(10월 23일까지)와 연계해 추진한다.

저작권자 © 수원일보 - 특혜없는 특례시의 파수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